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0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아트뉴스 > 이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4년10월21일 21시27분 ]


[아유경제=박강복 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이 필리핀 카지노 사업을 추진하다 중도에 포기하고 그 손실을 은폐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강기정 의원은 21일,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제출한 `필리핀 호텔 신축공사 사업 검토 보고` 자료와 제보내용을 분석한 결과,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이창하 등과 공모해 남양주 장묘사업을 추진한다는 명목으로 `㈜천삼현`과 `북한강 경안`을 시행사로 내세우고, 실제로는 필리핀 카지노 사업을 불법적으로 추진하다 100억원에 가까운 손실을 봤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천삼현은 필리핀 카지노 사업과는 연관성이 없고, 2007년 5월23일 대우조선해양건설과 이창하홈, ㈜천삼현의 대표인 최문성이 남양주 장묘사업을 추진하기로 약정하면서 시행사로 선정했던 회사라고 밝혔다. 당시에 받았던 70억원의 대출 또한 장묘사업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강 의원 측에서 ㈜ 천삼현의 `등기사항전부증명서`를 확인한 결과, 이들이 장묘사업 추진약정을 체결한 2007년 5월 23일 당시 ㈜천삼현의 주된 사업은 음식사업이었고, 다음해인 2008년 8월에서야 정관상 목적사업에 `장사시설 설치 및 운영`이 추가됐다. 결국 당시 ㈜천삼현은 장사시설 사업 시행이 불가능한 상태였다는 것이 강 의원의 설명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2007년 6월 26일, 남양주 장묘사업 사업 시행사를 ㈜천삼현에서 이창하홈과 최문성이 각각 지분 50%씩을 투자해 설립한 `북한강 경안`으로 변경해 추진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제출한 `호텔 및 카지노 등 부대시설의 사업성 검토보고서(2007년 10월)`를 보면, 사업추진 주체가 주식회사 `북한강 경안`임을 명시하고 있고, 경안 측에서 카지노 영업권을 놓고 필리핀 PAGCOR와 수차례 상호방문의 과정을 거치면서 논의를 진행해 왔으며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 최종협의를 진행 중임을 적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명목상으로 내세운 `북한강경안`이 실제로는 필리핀 카지노 사업을 추진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한다.
강 의원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황은 또 있다. 2007년 8월6일, `북한강경안` 대표인 최문성은 필리핀 공기업 PAGCOR(Philippine Amusement & Gaming Corporation) 그룹 회장을 한국으로 초대해 실사를 할 수 있도록 했고, 당시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이사는 회사 전용헬기로 `거제옥포조선소 투어`까지 시켜줬다.
이런 과정을 거쳐 PAGCOR는 2007년 8월22일 대우조선해양(DSME)과 북한강 경안에 카지노사업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고, 공문 수신자는 'MR CHOI MOON SUNG and DSME' 였다.
필리핀 카지노 사업은 최종 실패했고, (주)천삼현 대표 최문성은 도피 중에 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천삼현에 대한 연대보증으로 인해 몇 차례에 걸쳐 원금 65억8000만원과 이자 30억1000만원을 대위변제함으로써 결국 모든 손실을 떠안았다.
하지만 대우조선해양건설은 100억 가까운 손해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만 취하고 있다. 내부감사도 없었고 경영진에 대한 책임추궁도 없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강 의원실은 대우조선해양건설측에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받은 70억원의 사용용도와 증빙서류를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회사 측은 설계비 12억, 대출선납이자 등 13억, 민원 보상금 27억, 토지매입 계약금 7억, 일반경비 11억 등이라고 말할 뿐 증빙서류는 제출하지 못하고 있다.
강기정 의원은 대우조선해양건설의 필리핀 카지노 사업 추진과정에서 불법이 있었고, 또 100억 가까운 손실이 있었던 사건인 점을 감안하면, 당연히 내부감사가 있었을 것이고 문제가 되자 사건을 덮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의원실에 접수된 제보에 따르면, 70억원의 연대보증을 의결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이사회 내용은 "미래상호저축 대출금 70억에 대한 제한적 기간의 이자상환에 대한 채무연대보증"이었는데, 미래상호저축은행에 제출된 이사회 회의록에서는 "대출금 70억에 대한 기간미정의 이상환(이자율 연 11%)에 대한 채무연대보증"으로 조작 변경된 내용을 보고한 감사보고서가 존재한다고 강 의원 측은 설명했다.
또한 강 의원은 "현 대우조선해양건설 사장이 연임되기 한 달 전인 2월 29일 최초로 미래저축은행에 62억원을 대위변제한 것을 두고, 연임을 위해 필리핀 카지노 사업 추진을 무마한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대우조선해양건설과 모회사인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산업은행의 철저한 감사와 더불어, 이 사건에 관여된 전·현직 경영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박강복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SK텔레콤, 2015년 3분기 실적 ...
[윤옥희소장 내아이 교육]아들...
[기고]2015 미술입시 첫 입문, ...
영국 템즈 강변에 세워진 16번...
전국 자원봉사자, 천 명 모여『...
이케이웍스, 스마트미디어대전...
필하모니안즈 서울, 송년음악회...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