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아트뉴스 > 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복을 입은 사진 속 발레리나 김주원 조명한 작품 전시
등록날짜 [ 2014년11월27일 16시14분 ]

한복을 입은 사진 속 발레리나 김주원 / 사진제공: 이에이앤씨



국내 최고의 한복디자이너 담연 이혜순이 지은 한복을 입은 국내 최고의 발레리나 김주원을 조명한 패션 포토그래퍼 박세준의 작품이 ‘순응과 거부’라는 주제로 29일부터 9일간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단순한 전시회가 아닌 사진·미디어 아트·설치 작품 등 비주얼 아트 전시 등 최고의 문화 예술 공연의 결합의 자리이다. 특히 신개념 통섭 프로젝트 ‘제1회 스카이워크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29일부터 9일간 작가의 주제의식을 반영한 공연들을 감상할 수 있는 정상급 아티스트들의 콜라보레이션 축제의 장이 열린다.

그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공연은 <순응과 거부>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번 사진전에서 만난 발레리나 김주원이 발레와 한국 무용의 콜라보레이션 무대 <The one>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주원은 “한복과 사진이라는 새로운 예술과 만나 발레리나로서 새로운 모습을 고정된 이미지로 담아내는 작업과 퍼포먼스로 연결되는 이 모든 것이 굉장히 설레는 작업”이였다며 “각 분야의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하나의 공간에 담아내는 신개념의 프로젝트가 많은 예술분야에 새로운 시각을 열어줄 뿐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번 프로젝트 중심축인 ‘순응과 거부’전 사진 작업을 맡은 패션 포토그래퍼 박세준은 일반적으로 우리가 지칭하는 패션의 범주에서 흔히 제외되는 한복에 관한 관념적 ‘순응’에 ‘거부’의사를 밝히고 담연 이혜순과 한복의 새로운 얼굴을 찾는 콜라보레이션을 감행했다. 거기에 한복과 이미지의 대척점에 서 있는 발레리나 김주원이 가담해 옷에 어떻게 순응하고 거부하는지를 인위적인 연출 없이 ‘연속성’을 유지하며 사진에 담아냈으며 전시를 찾은 관객들이 만들어내는 ‘순응과 거부’의 연장선상에 올려놓으려 한다.
 
또한 ‘순응과 거부’라는 주제의식은 박세준 작가의 작품과 전시를 넘어 퍼포먼스로 이어진다. 사진전을 배경으로 클래식·재즈·연극과 퍼포먼스가 벌어지는 뮤직 페스티벌에 9일간 9팀의 최정상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국내 발레계 최고의 스타 김주원의 2인무는 가장 첫 번째 무대로 29일 8시 가나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올려 0 내려 0
민소이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악’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 기념행사 개최 (2014-11-28 12:02:24)
KOC 첼로 앙상블, 여수 예울 마루서 시작하는 창조적 콘서트 (2014-11-27 15:46:51)
SK텔레콤, 2015년 3분기 실적 ...
[윤옥희소장 내아이 교육]아들...
[기고]2015 미술입시 첫 입문, ...
영국 템즈 강변에 세워진 16번...
전국 자원봉사자, 천 명 모여『...
이케이웍스, 스마트미디어대전...
필하모니안즈 서울, 송년음악회...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